20060825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시모기타자와의 오래된 기모노 가게에서.




20060824  
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여름이 슬슬, 안 가고 있다. 아주 발악을 하고 있다.




20060824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9월 초, 재단장을 앞두고 있는 시부야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<KEEP LEFT>의 잘생긴 스태프와 빈티지 의자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

20060820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내가 살고 있는 곳은 세이부 이케부쿠로선이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지나는 곳. 그 라인 끝 즈음에 세이부 그룹이 만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꽤 큰 유원지와 풀장, 세이부 돔이 자리잡고 있다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풀장과 유원지의 자유이용권을 합하면 3천엔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주말엔 한 시간 정도 하나비까지 펼쳐진다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그 곳에서 본 왠지 쓸쓸한 풍경 둘.




20060820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렇다. 이것이 바로 도촬이라는 것이다.  
[1].. 331 [332]
Copyright 1999-2019 Zeroboard